조성일-조성진 노래하다
 글쓴이 : 노닐다부족장
작성일 : 2015-10-01 20:20   조회 : 7,193  


하루의 노동을 마치고 모여앉은 우도 사람들과 여행자들.

뛰어다니며 웃음가루 뿌려대던 아이들.

슴슴한 달빛과 파도와 바람과 해저무는 때의 나뭇잎 냄새.

섬세한 아름다움과 슬픔과 고통이 달무리처럼 우리를 감싸던 특별한 시간.

잊지 못할 거예요!


(아래는 아시아연합뉴스 기사입니다.

http://www.anewsa.com/detail.php?number=897041)


윤금단 15-10-14 20:23
보고싶은 친구의 모습이 보인다^^
윤지혜 15-10-25 11:48
아~저도 이런거 좋은데~언제 하시는건지 알려주시면 담에는 맞춰서 갈래요~~~^^*